붉은말 >> 붉은 말의 정체 >> 일곱째 머리

0
 10   1   1
  View Articles

Name  
   운영자 
Subject  
   푸틴 "핵전력 강화" 군에 지시 
Date  
   07/12/08, AM 10:33:23  

푸틴 "핵전력 강화" 군에 지시 조회(11) / 추천


 

블라디미르 푸틴(사진) 러시아 대통령이 군부에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대응해야 한다며 핵 전력 강화를 직접 지시했다. 푸틴은 올해 들어 "미국이 일방주의적 세계정책을 펴고, 미국이 주도하는 나토가 팽창주의를 추구한다"며 연일 비난의 목소리를 높여 왔지만 직접적인 핵무장 확충을 공개 거론하기는 이례적이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유가에 주요 에너지 수출국 러시아의 경제가 유례없는 활황을 누리는 상황에서 푸틴의 지시엔 전에 없던 자신감과 무게가 실려 있다.

푸틴이 이같이 위험수위를 넘나드는 대미 공세를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국제문제에서 러시아의 입지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이달 하순 미국에서 열리는 미사일방어(MD)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풀이하고 있다.

◆"힘에는 힘으로"=푸틴 대통령은 20일 "나토가 러시아 인접 지역에서 '근육(무력)'을 키워 가고 있는 상황을 두고 볼 수 없다"며 "어떠한 도발자에게도 즉각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핵 전력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군 고위 장성들이 모이는 연례 회의 자리에서였다. 이날 발언은 '유럽 재래식무기감축협정(CFE)'과 미국의 동유럽 MD 기지 건설 문제를 둘러싸고 미.러 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터져 나온 것이다.

러시아는 미국이 옛 소련권 국가인 폴란드와 체코에 MD 기지를 건설하려는 계획에 대해 자국에 대한 위협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나토가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야를 회원국으로 끌어들이려는 움직임에 대해서도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러시아의 불만은 1999년 비준한 CFE 이행 중단 조치로 표면화됐다. 러시아 하원은 7일 정부가 제출한 CFE 이행 중단안을 참석 의원(418명) 전원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뒤이어 상원이 이를 승인하면서 다음달 12일부터 중단안이 발효하게 됐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CFE 이행 중단 조치가 나토의 무력 증강에 대한 대응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90년 나토와 바르샤바조약기구 간에 체결된 CFE는 대서양 연안에서 러시아 우랄산맥에 이르는 유럽 지역에서 탱크.대포.장갑차.전투기 등의 재래식 전력을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키로 합의한 것이다.

◆연이은 대미 강경 발언=푸틴은 지난달 12일에는 모스크바를 방문한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을 만나 미국의 동유럽 MD 계획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며 "87년 미.소가 체결한 중거리핵미사일감축협정(INF)에서 탈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푸틴이 미국을 향한 강도 높은 비판의 포문을 연 건 올 2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안보정책회의에서였다. 푸틴은 "미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세계 각지에서 무력을 일방적으로 사용함으로써 세계를 더 위험한 곳으로 만들고 있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그 뒤 기회 있을 때마다 대미 공세의 수위를 높여 왔다.

유철종 기자

  • 기사 본문 읽기

    2007.11.22 05:12 입력

  • Prev
       7머리 짐승국가에 대하여

    운영자
    Next
       어느 기자의 글(미래한국신문)

    운영자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 / WYSIWYG by basic